문화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물 보기
제목 청주시, 문화도시 청주 대표 킬러콘텐츠 ‘메이드인 청주’를 소개합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4-05-10 조회수 359
파일  



문화도시 청주를 대표할 문화예술 콘텐츠를 발굴하는 ‘메이드인 청주’의 올해의 선정작이 베일을 벗었다.

충북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문화도시센터는 26일 창작지원사업 ‘메이드인 청주 – 확장육성 분야 공모’에서 최종 선정된 11편의 작품을 공개했다.

‘메이드인 청주’는 청주의 기억과 기억을 소재로 문화도시 청주만의 대표 문화 콘텐츠를 발굴·제작하기 위해 기획한 지원사업이다.

문화도시조성사업 5년차이자 청주청원 통합 10년을 맞은 올해는 특히 청주 전역의 ‘문화 생활권’을 목표로 읍·면·동 지역으로 찾아가는 작품을 공모했다.

그 결과 문학을 비롯해 시각예술, 공연예술 분야에 걸쳐 총 30건이 접수됐으며 이중 시각과 공연 분야에서 총 11개의 신규 작품이 최종 선정됐다.

시각예술 분야 선정작은 △100년 나무의 숲-청주 보호수편(박예슬미) △충북 근현대 명가전Ⅲ(충북미술협회) △청주누정기행(충북민예총서예위원회) 등 3편이다.

또한, 공연예술 분야 선정작은 △직지의 시간(SY춤COMPANY) △직지 발걸음(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 △명회: 잠들지 못한 새(국악그룹 구음) △천수(天水)에서 되찾은 별-강감찬(박소원애채무용단) △청주를 노래함(청주예술가곡연구회) △콘서트 오페라 청주아리랑(충북챔버오케스트라) △청주동물원콘서트 청ZOO토피아(팀 키아프) △청주 사철가(한국 아프리카음악, 춤 연구소) 등 8편이다.

한편, 이번 확장육성 분야 공모결과 외에도 ‘메이드인 청주’가 자랑하는 지속·집중육성 분야의 선정작도 함께 발표했다.

최대 3년간 지원받을 수 있는 지속육성 분야에서는 △창작연극 ‘시대에 꺾인 천재, 나는 신동문이다(극단 새벽)’와 △창작연희 ‘파란설화(놀이마당 울림)’ 2편이 3년차 지원을 확정받았고, 지역예술단체와의 협업을 목표로 한 집중육성 분야에서는 △‘박팔괘 평전, 팔괘의 사랑을 찾아서(청주예총)’와 △‘한울 사람 손병희(청주민예총)’ 2편의 작품이 선정됐다.

확장육성 분야와 지속·집중육성 분야에서 선정된 총 15편의 ‘메이드인 청주’는 내달 지속육성작 2편을 시작으로 올 한해 순차적으로 청주 방방곡곡에서 무대를 펼치게 된다.

문화도시센터는 “문화도시 청주 5년의 저력을 엿볼 수 있는 ‘메이드인 청주’가 올 한해 청주 전역의 시민 곁으로 찾아가게 될 것”이라며 “메이드인 청주와 함께 2024년을 문화롭게 물들여보시길 바란다”고 관심과 참여를 독려했다.

자세한 내용과 공연 일정 등은 청주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문화도시 청주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출처 : 뉴스티앤티(http://www.newstn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