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청주 문화도시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443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문화예술전문사회자, 스피치강사

이수연

사회자는 연주자와 관객의 통로

소        개 스피치 전문가, 사회자
활동분야 문화예술전문사회자, 스피치강사
활동지역 청주, 전국
주요활동 전문사회, 강의
해시태그 #이수연 스피치 #문화예술전문사회자 #
인물소개


단아하다는 것이 그를 본 첫 느낌이다.

말을 직업으로 하는 것이니 정확한 발음은 말할 것도 없고 몸에 밴 반듯함이 그녀를 돋보이게 한다.

 

안녕하세요파워스피치 아카데미 원장 이수연입니다. KBS  대전방송, CJB  청주방송 활동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사회자로 활동했습니다대중 앞에 서는 직업이다 보니 많은 분이 저를 외향적인 성격으로 평가합니다사실 학창시절 소심하고 내성적인 아이였죠긴장도 많이 하고 생각도 많다 보니 어떤 일에 선뜻 도전하지 못하고 스스로 물러서곤 했어요그러던 중 방송오디션에 합격해서 KBS 대전방송, CJB 청주방송에서 활동하면서 제가 가장 잘 할 수 있고가장 좋아하는 일이 되었습니다.”

 

전문사회자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을 만나게 되었고현장에서의 경험이 쌓이면서 명사회자라는 명성도 얻게 되었다사회자는 대중 앞에 서는 직업이고프리랜서로 활동하기 때문에 철저한 자기관리가 필요하다. 20년 넘게 이 일을 하면서 타인에게 관대하되 본인에게는 엄격하기 위해 노력해왔던 그녀다사회자는 관객과 연주자를 이어주는 소통창구 역할을 한다.

 

사회자는 연주자와 관객의 통로

 

연주자가 하고 싶은 이야기관객이 듣고 싶거나 궁금한 점이 있다면 사회자가 대신 이야기를 전해주고 설명해 주면서연주자는 공연에 더 집중할 수 있고관객은 공연을 이해할 수 있게 되죠저는 늘 공연 전 거울을 보며 저 자신에게 말합니다 . ‘오늘 공연이 잘 마무리되길그리고 나로 인해 공연의 품격이 한 단계 더 높아질 수 있도록 역량을 발휘하자.’일종의 마인드 컨트롤이죠.”

 

그녀는  2010년 스피치아카데미를 개원했다.

처음에는 고민도 했지만방송과 사회연설프레젠테이션 등 오랜 시간 다양한 경험의 역량을 갖췄기 때문에 그 누구보다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그리고 항상 저를 지켜보시던 주변 어른들과 지인들은 너라면 정말 잘 할 수 있다.’라는 격려에 힘을 얻었다누군가를 가르치기 위해서는 공부가 더 필요했다경희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에서 스피치소통과정을 이수하면서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10년 넘게 강의를 하고 있다아카데미 수업뿐 아니라 충북자치연수원을 비롯해 기업사회단체에 출강해 스피치 강의도 진행하고 있다.

전문사회자로서의 폭넓은 경험은 수강생들께 더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고스피치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10년 동안 아카데미를 운영하면서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현재 충청북도 홍보위원회 위원음성군 정책자문단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일의 우선순위는 사람

 

공연을 준비하는 사람은 연주자지만그 공연을 이끄는 사람은 관객이라고 생각하는 그녀다관객이 공연을 잘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편안하고쉽게 공연을 감상할 수 있게 만드는 사람이 바로 사회자다사회자는 전체를 이끌어 가야 하는 사람이기에 공연이나 행사의 전반적인 흐름에 대해 이해하고관객과 소통 할 수 있어야 한다공연자를 더 돋보이게 만들어야 하는 것도 사회자의 역량이다문화예술을 처음 접하는 관객도 어렵지 않고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만드는 것도 사회자의 역량이다사회자는 관객의 입장과 공연자의 입장을 동시에 고려하며 진행해야 한다.

 

그가 하는 일의 우선순위는 사람이다오랜 시간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 일을 하면서 사람의 소중함을 느낀다판소리 명창 옆에는 ‘귀명창이 있다고 한다소리는 잘 하지 못해도 듣는 것만큼은 명창인 사람이 존재한다는 의미다명창이 소리를 더 잘 낼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존재다귀명창처럼 그녀에게 모니터링 해주는 가족지인의 조언을 듣고 더 성장하기 위해 노력한다.

 

배우 황정민씨가 자신은 잘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 하나만 올려놨다라고 수상소감을 들은 적이 있어요사회자는 밥상 전체를 차려야 하는 사람입니다숟가락 하나만 올려놓아서는 안 되죠행사 공연이 있기까지 많은 사람이 오랜 시간 기획하고 준비하고 노력해서 공연이 열립니다그 공연을 이끌어가는 사회자의 역량의 따라 공연(행사)의 질이 달라진다고 생각해요사회자가 공연(행사전체의 흐름을 알고이해하고 이끌어가야 공연이 완성되는 거죠사회자는 공연 전체를 바라보는 감독역할을 해야 합니다행사를 기획하고 연출했던 경험이 사회자로 섰을 때 전체를 바라보는 안목을 갖게 해 주었죠.”

 

그녀의 꿈이 아름다운 메아리처럼 사회 곳곳에 울려 퍼지길 기대한다

관련이미지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김용례 구연길 2021.01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