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문화사이다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342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악, 대금

김민지

"국악은 모두에게 익숙하지 않아 안타깝다. 하지만 그래서 더 매력적이다."

소        개 관객에게 편안한 음악을 들려주고 싶은 대금 연주자
활동분야 국악, 대금
활동지역 청주, 전국
주요활동 연주, 공연, 수업, 국악실내악단 ‘여음’단원
해시태그 #국악 #국악인 #대금 #김민지 #청주 #여음 #수업
인물소개

대금에 숨을 불어넣어 행복을 들려주고 싶다

 

“제가 대금연주자로 나서면 의아하게 쳐다보는 시선이 많아요. 대금은 남자들의 영역이라는 인식 때문이죠. 하지만 대금 특유의 청아한 소리를 섬세하게 표현해 내기에는 여자들이 연주하기에 더 좋은 것 같아요.” 

 

대나무 관대에 취구와 지공, 청공을 뚫어 옆으로 부는 관악기 ‘대금’을 연주하는 국악인 김민지(28) 씨의 말이다. 그는 대나무에 자신의 호흡을 불어넣음으로써 관객들과 소통한다.

 

 

언니 손잡고 국악으로 한발 한발

 

국악인 김민지 씨가 대금 연주자가 되는 데는 언니(김민경·경기민요 이수자)의 영향이 컸다고 말한다. 자신보다 먼저 국악에 입문했던 언니를 통해 국악을 친숙하게 만날 수 있었다. 그것이 국악인이 되기 위해 첫 걸음을 떼고 있는 것인지는 아무도 알아채지 못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더 이상 언니의 어깨너머로 배우는 것에 만족할 수 없었다. 그는 정식으로 국악을 배우고 싶다고 부모님께 이야기했지만 반대하셨다.“언니가 경기민요를 하는데 저까지 국악을 배운다고 하니 부모님께는 많이 부담됐던 것 같아요. 제가 음대보다 일반대학에 가셔 평범한 직장인이 되길 원하셨죠.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고등학교 2학년 때, 그래도 국악을 해야겠다고 결심했어요.”

 

국악을 전공하고, 그 중 ‘대금’을 연주해야겠다고 결정하면서 새로운 고비가 다가왔다. 당시만 해도 고향 원주에는 대금을 배울 수 있는 곳이 없었던 것. 수소문 끝에 청주에 와서 그의 대금인생을 이끌어 줄 이동수 대금연주가를 만나게 된다.

 

“제가 대금을 연주할 수 있었던 것은 선생님 덕분이에요. 늦게 시작한 탓에 부족한 것이 많아서 몸도 마음도 힘들었거든요. 그럴 때 마다 항상 저를 다독여 주시고 제가 극복할 때까지 기다려 주셨어요. 선생님은 대금 연주도 가르쳐 주셨지만 인생의 멘토 같은 분이세요.”

 

 

끝이라 여겼더니 시작으로 이어지더라

 

서원대학교 음악교육과에 입학한 그는 과에 대금연주자가 귀했던 탓에 주로 홀로 연습하는 시간이 많았다. 반면에 여러 공연에서 대금 협연을 요청해 대학생활은 연습과 공연으로 눈 코 뜰 새 없을 정도로 바쁘게 흘러갔다. 대학 시절의 수많은 공연은 그에게 행복한 에너지를 주기도 했지만, 급기야 스스로 소모되고 지친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그 때 휴학과 함께 과감히 대금을 내려놓았다. 

 

“대학생활을 돌아보면 제 스케줄 표에 공연이 정말 많았어요. 그 때는 너무 힘들어서 대금을 그만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대학 시절 무대에 많이 올랐던 경험이 지금 도움이 많이 되고 있기는 하지만 그 때는 너무 지쳤던 것 같아요.”

 

처음에는 대금에서 해방된 듯해 자유로웠다고 한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어느 순간 방안에 소리 없이 놓여있던 대금이 측은하게 보이기 시작했다고. 하루도 손에서 놓지 않았던 대금이 소리를 잃고 숨죽이고 있는 모습이 자신의 탓 인 것만 같았다. 그는 대금을 손에 꼭 쥐고 대학으로 돌아왔다. 

 

“쉬고 왔다고 해서 힘이 안 들었던 것은 아니에요. 하지만 예전과 달라져야겠다는 생각을 했죠. 전처럼 요청하는 공연에 모두 참여하기보다 제가 행복하게 연주할 수 있는 범위를 정했어요. 차츰 제가 대금을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이 떠오르더라고요.” 

 

 

아름다운 우리 국악, 세상에 알리고 싶다

 

현재 국악실내악단 <여음>에서 활동 중인 그는 지금도 공연을 많이 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제, 공연은 해내야 할 숙제가 아니라 켜켜이 담아놓은 감정을 표현하는 일기장 같은 느낌이다. 대금에 마음을 담아 관객에게 들려주고 소통하는 것이 연주자에게도 행복을 준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그는 올해부터 그동안 하고 싶었던 일을 시작했다. 충북문화재단의 예술 강사로서 학생들에게 국악을 가르치게 된 것. 사람들이 국악은 어렵고 지루한 음악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안타까웠던 그는 국악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대금을 비롯해 소금, 장구 등 여러 가지 악기를 학교로 가져가서 곡을 들려주기도 하고, 학생들이 직접 연주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 그의 음악수업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연주와 국악 수업. 그가 앞으로도 꾸준히 하고 싶은 일들이다. 그는 지금도 눈 코 뜰 새 없이 바쁘지만 가야할 방향을 또렷이 알기 때문에 예전처럼 힘들지 않다. 누군가 자신으로 인해 ‘국악은 재미있는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하다며 말을 맺었다.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윤정미 서근원 2017.0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