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문화사이다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342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악 연주, 강의

김서하

"해금은 자연친화적인 악기라 사람의 마음을 깊게 두드리는 것 같습니다"

소        개 국악의 길에서 삶의 행복을 찾는 해금연주자
활동분야 국악 연주, 강의
활동지역 충북 청주, 전국
주요활동 공연, 강의
해시태그 #해금 #청주시립국악단 #국악 #해금연주자 #국악인 #김서하
인물소개

국악의 길에서 삶의 행복을 찾는 해금연주자 김서하

 

아련한 선율 속 깊은 울림을 듣다

 

국악이요? 국악은 한 겨울 얼음사이로 흐르는 시냇물처럼 제 마음을 맑고 청량하게 해주는 존재지요. 그래서 힘들어도 놓을 수 없었던 것 같아요.”
해금 연주자 김서하 씨는 연주가 힘들고 지칠 때면 음악에서 위로와 에너지를 얻는다. 그는 해금 연주는 마실수록 갈증 나는 바닷물 같을 때도 있지만 없어서는 안 될 생명수 같다고 말한다.

 

 

풍물놀이가 있어 즐거웠던 학창 시절


청주시립국악단의 상임단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김서하 씨는 다양한 음색과 넓은 음역을 표현하는 전통악기 해금을 연주하는 국악인이다
. 현재 청주교육대학교에 출강하면서 <한국해금연구회><청풍악회>의 회원, <청주앙상블>의 단원으로 활동하며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중학교 시절 풍물놀이 반에서 국악을 접해 전통 타악을 연주했던 그는 우리 음악에는 가슴 설레게 하는 음률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특히, 친구들과 모여서 악기를 연주하다 보면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신명나는 화음이 좋아서 힘든 줄도 모르고 연주 활동에 나서곤 했다며 웃어 보인다. 학창 시절, 학교 대표로 참가한 사물놀이 대회에서 꽤 여러 번 수상했었다며 주변에서 보여주었던 국악에 대한 열정이 자연스럽게 몸에 익혀진 것 같다고 전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지도해 주시는 선생님도 무척 열정적이셨고 부모님들께서도 응원을 많이 해주셨어요. 물론 우리들도 신나서 연습했지요. 그때는 음악도 좋았지만 친구들과 함께 화음을 이룬다는 것이 더 좋았던 것 같아요.”

 

 

선물과도 같았던 해금과의 만남


전통 음악의 아름다움을 일찍 깨달았던 그는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본격적으로 국악인의 길로 들어섰다
. 다양한 음악회를 통해 국악의 여러 악기들을 접하면서 현악기인 해금의 아련한 선율이 마음에 와 닿아 해금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해금을 전공하며 전국충효국악경연대회관악부 금상을 비롯해 경기국악제최우수상, ‘한국여성전통음악콩쿨금상을 수상하며 해금 연주자로 입지를 더욱 넓혔다. 수상자로 선정되고 박수갈채를 받을 때 당연히 기쁘지만 가장 좋을 때는 연주를 하고 있는 그 순간이라며 해금이 주는 자유로움과 편안함은 자신에게 가장 큰 선물인 것 같다고 말한다.

해금은 나무, , 가죽, 동물 뼈, 명주실, , , 돌 등 8가지 소재를 가지고 만들어 8음을 가진 자연친화적인 악기에요. 각색되거나 인위적인 소리가 아닌 자연그대로의 소리를 내는 악기지요. 꾸미지 않은 그 소리에 관객들도 감동을 받지만 연주자인 저의 마음도 맑게 해주고 큰 위로가 되어줍니다.”

 

 

다양한 방식을 통해 나의 음악을 찾는다


독주회는 음악가의 여러 가지를 말해준다
. 이를 테면 연주자의 음악세계부터 그의 부지런함까지.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서울과 청주에서 4회에 걸쳐 꾸준히 해금독주회를 열었던 그는 연주자로서 성실하게 관객과 만나고 싶었다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한 켜 한 켜 쌓이는 경험과 사유는 자신에게 새로운 감수성을 주며 다른 연주를 만들어 내기 때문이기도 하다. 초기 독주회에서 쉽게 들을 수 없는 전통음악 위주의 곡을 선정해 해금의 깊은 감동을 선보였다면 지난 2016년 독주회<가을에 물든 해금>에서는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OST ‘Moon River’를 비롯해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OST ‘La Vita e Bella’ 등의 뉴에이지 음악을 해금으로 편곡해 관객에게 친근하게 다가서려고 노력했다.

독주회를 준비하면서 곡 선정은 가장 중요한 요소에요. 전통과 격식에만 중점을 두면 자칫 지루할 수 있고 현대 음악과 컬래버레이션으로 방향을 잡으면 원래의 모습에서 동떨어질 수 있거든요. 지금도 그 중심을 잡는 것이 숙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변에서 받은 사랑, 좋은 연주로 보답하고파


해금을 연주할 때 가장 행복하다는 그는 해금을 연주하면서 깊은 고민에 빠지기도 한다
. 한곳에 머무르지 않고 예술의 가치를 찾아가는 것이 음악인의 숙명인 듯해 어깨가 무거워질 때가 있다고.

학창 시절에는 대회나 시험 등으로 자기 실력을 점검하는 장치들이 있지만 지금은 어제보다 오늘이 더 나아지고 있는 것인지, 혹은 변화하는 나의 음악적 방향이 맞는 것인지 등에 대한 의문이 들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음악인으로서 스스로 불만족스러울 때면 더 배우고 익혀야 한다는 생각으로 마음을 다잡는다고 덧붙였다.

사람의 소리를 닮은 듯 자연의 소리를 닮은 해금. 그는 다시 독주회를 준비하고 있다. 주변에서 받은 사랑에 좋은 공연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그는 국악을 더 많이 알리고 발전시키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며 말을 맺었다.

관련이미지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윤정미 염종현 2019.03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