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청주 문화도시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443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청주아리랑

강옥선

중국 정암촌에 서린 청주의 얼을 찾아서

소        개 국악인
활동분야 청주아리랑
활동지역 청주, 전국
주요활동 청주아리랑 보존위원회, 국악협회
해시태그 #청주아리랑 보존위원회
인물소개


 

정암촌에서 지켜낸 청주의 얼

 

보은이 고향인 강옥선 회장은 어려서부터 청이 좋고 소리를 잘했던 어머니의 노랫가락을 들으면서 자랐다 소리를 즐기다가 마흔 즈음에 본격적인 소리 공부를 시작했다 그녀는 무형문화재 경기민요 김금숙 명창과 서도소리 이은관 명창에게 사사 받으며 본격적인 소리를 시작했다

중국 길림성 정암촌을 방문하게 된 계기는 국악협회에서 그곳을 함께 답사하고 녹취해 우리 지역 청주에 알리자는 제안을 받았다 고 한국국악협회청주지회 민요분과위원장자격으로 연변 정암촌에 가게 되었다

1938 년 일제의 강제 이주정책에 의해 중국 길림성 연변 조선족 자치주 정암촌으로 집단이주한 청주 충주 보은 옥천 괴산의 충북사람들이 남긴 삶의 흔적이 고스란히 아리랑에 담겨있었다 그들이 지독한 가난과 싸우며 고향을 향한 그리움을 달래기 위해 부른 청주아리랑이 가슴에 흘러들었다 한 줄 한 줄의 노래 가사에는 시집살이의 고달픔과 설움이 푸념처럼 담겨 있지만 그 속에는 현실에 순응하며 고난의 세월을 당당하게 이겨나가는 강인한 충청도 여성의 모습과 시댁 식구에 대한 한과 용서 그리고 며느리여서 말하지 못한 마음속 애틋함이 고스란히 녹아있었다 강 회장은 이런  <청주아리랑>의 구슬픈 가락에 사로잡혀 지금까지 이를 보존하고 전승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암촌에 가기 전에는 중국에서 오래 사신 분들이라 서로 말도 안통하고 어색 할 줄 알았는데 가 보니 우리와 똑같이 농사를 짓고 있는 우리 민족이더라고요 청주아리랑도 함께 구성지게 부르고 제가 치는 장구가락에 맞춰 신명나게 노래도 부르고 춤을 추며 한민족임을 확인했죠 .” 

 

아리랑 유네스코 등재로 <청주아리랑독자성 인정받아  

 

정암촌을 다녀온 이듬해  2004 년 강 회장은  <청주아리랑보존회를 결성하고 지금까지 크고 작은 무대를 가리지 않고  <청주아리랑 알리기에 몸소 나섰다 특히  2012 년 아리랑이 유네스코에 세계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 되면서 우리 지역  <청주아리랑>도 독자성을 인정받고 있어 보람이 컸다 현재 청주아리랑 보존회는 유네스코 인류유형유산등재 지역 아리랑 전승 단체로 등록되어있다

<청주아리랑보존회는  2009 년 제 1  <청주아리랑한마당을 시작으로 매년 충북인의  <청주아리랑>을 전국에 알리고 있다

2000 , 2002 년 중국 정암촌  <청주아리랑 >전수공연 , 2003 년 청주고인쇄박물관  <청주아리랑한중 학술대회 , 2013 년 중국 문화관광축제 두만강축제 , 2016 년 사할린 아리랑축제 공연 등에 참가했다 강 회장은  <청주아리랑보존의 필요성을 폭넓게 알리기 위해  <청주아리랑>을 음반으로 제작해 홍보와 보급에 전심전력을 다 하고 있다 특히 원곡 그대로 녹음과 함께  32 인조의 오케스트라버전 흥겨운 퓨전 등으로 편곡해 무대와 장소에 맞게  <청주아리랑 >을 부르고 있다

2014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주관 ’ 아리랑세계화 지역아리랑음반 및 영상제작 사업에도 참여한 강회장은 청주아리랑 창극 .구청주아리랑비교 꿈나무공연 강연 등 다양한 형식을 통해 청주아리랑이 지닌 정신과 가치를 전하고 있다

 

민족의 혼이 잠겨있는 <청주아리랑>보존을 위해 디딤돌 역할  

 

   “일제의 만행과 싸우며 시공을 초월해 부르던  <청주아리랑>이 세대를 이어 전승되는 일에 회원들과 함께 노력을 다하고 싶다 민족의 혼이 잠겨있고 우리네 삶이 깃들어 있는  <청주아리랑보존을 위해 디딤돌이 되고 싶다 .” 

 

그동안 중국 러시아 등지를 찾아다니며 청주아리랑을 발굴하고 발전시켜 오면서 말하지 못할 마음고생도 많이 했지만 전승자로 자부심을 가슴에 새기고 있다 .


 

관련이미지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김용례 구연길 2021.01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