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문화사이다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342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무용, 현대무용

윤현정

"집중하는 사람의 얼굴은 아름답다"

소        개 사람들과 함께 즐기고 싶은 현대 무용가
활동분야 무용, 현대무용
활동지역 청주, 서울
주요활동 공연, 수업
해시태그 #윤현정 #무용 #현대무용
인물소개

사람들과 함께 즐기고 싶은 현대 무용가 ‘윤현정’

집중하는 사람의 얼굴은 아름답다


“무대를 내려오면 항상 아쉬움이 남아요. 밤을 새워서 연습을 하고 무대에 올라도 저의 느낌을 춤으로 다 표현하지 못한 것 같아 시간을 되돌리고 싶죠. 이런 마음은 수없이 무대에 오르고 나이가 들어도 계속 될 것 같아요.” 현대 무용가 윤현정(30)이 무대 위에서 펼치는 춤은 자신의 생각을 담은 스토리가 있는 언어다. 그는 진심을 담아 이야기를 건네는 무용수의 손짓과 표정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말한다.

 


내 안에 숨어있는 꿈을 보았던 학창시절


누구나 학창시절을 돌아보면 있는 듯 없는 듯 조용한 성격의 친구가 있다. 남 앞에 나서는 것을 꺼리는 얌전한 성격의 윤현정이 바로 그런 친구였다. 하지만 눈에 쉽게 띄지 않는다고 해서 없는 것이 아닌 것처럼 무용가 윤현정의 재능과 열정은 조용히 있을 뿐이었다.
중학교 때, 방과 후 무용수업이 열리는 연습실에 가게 된 그는 서투른 솜씨지만 선생님을 따라서 열심히 춤을 췄다. 유난히 큰 키에 긴 팔과 다리로 움직이는 그의 모습은 무용 선생님 눈에 금세 들어왔고 선생님은 무용을 전문적으로 배워보라고 권유했다. 하지만 남 앞에 나서는 것을 쑥스러워하던 그는 그저 남의 이야기 같았다고 말한다. 그렇게 엇갈리는 줄 알았던 무용. 시간이 지나고 한 번 더 권유를 받았을 때는 마음이 흔들리는 것을 알았다. “또다시 무용을 권유받았을 때는 조금 달랐어요. 제 마음을 차분히 들여다봤죠. 그 안에 무용을 하고 싶어 하는 내 자신이 있더라고요.” 무용을 전공해야겠다고 결심을 굳히고 나서는 부모님을 설득해야 했다. 평소 조용하던 딸의 이야기가 의외였을까? 처음에는 걱정 섞인 반대를 했지만 이내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주셨다. 남들보다 다소 늦은 시기에 출발한 윤현정, 그 시기에 그가 할 수 있는 것은 ‘연습’뿐이었다.

 


부족함은 그를 연습실에 있게 했다


고등학교 2학년이던 해, 한 대학에서 주최한 무용대회를 잊을 수 없다. 대회 수상자는 그 대학 무용학과 입학이라는 혜택이 주어지는 대회였다. 연습실에서만 춤을 추다가 처음으로 참여했던 무용대회는 머릿속을 하얗게 만들었고, 그는 실수를 연발하고서 무대를 내려와야 했다. 하지만, 1년 후 같은 대회에 다시 출전했다. 같은 무대, 같은 공간에서 진행했지만 무대에 오르는 그는 달라져 있었다. 대회 ‘은상’ 수상에 장학금까지 받으며 청주대학교 무용학과에 진학하였고 졸업할 때도 장학금을 놓치지 않았다.
그는 졸업 이후에도 쉼 없이 공연과 대회에 참여하면서 자신을 단련하는 끈을 늦추지 않았다. ‘25회 충북무용제(2016)’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고, ‘24회 충북무용제(2015)’에서는 최우수 연기상과 작품 ‘Hang in the roof’가 우수상을 수상하며 무용수뿐만 아니라 안무가로서도 좋은 평가를 받게 된 것이다. 그가 직접 안무한 창작 작품 ‘Hang in the roof’는 거짓말을 하면 코가 길어진다는 ‘피노키오’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설명한다. “현대인들은 거짓으로 다른 사람을 꾀고 감언이설로 서로 조종하면서 사는 것에 익숙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거짓말 때문에 코가 길어지는 벌이 있다면 비단 피노키오만 받아야 할 벌이 아닌 거죠.” 이어 ‘Hang in the roof’는 안무가로서 가능성을 엿 본 작품이어서 더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관객에게 보여주는 춤에서 함께하는 춤으로


‘춤’을 생각하며 오직 한 길만 보고 쉬지 않고 달려오던 그가 스스로에게 휴식을 준 적이 있다. 몇 해 전 아일랜드로 유학을 떠났던 것. 1년이라는 시간동안 세계 여러 나라의 무용수들과 함께 공연을 만들고, 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는 시간이었다. 쉬고자 떠난 여행 같은 유학이었지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얻는 기회였다.
그는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이 많다. 현재 서울과 청주를 오가며 활동하고 있는 ‘New Dance Company’와 ‘The Body Dance Company’의 단원으로서 더 집중하고 싶고, 안무가로서도 활동하고 싶다. 그리고 또 하나의 즐거움을 꼽으라면 무용을 가르치는 일이라고 말한다. 가끔은 무대 위보다 사람들에게 춤을 가르쳐 줄 때가 더 행복하다는 그는 최근 용기를 내서 무용학원을 열었다. 무용 전공자부터 비전공자까지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으로 무용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만나고 함께 걸어가고 싶다고 말한다. “혼자 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같이 가면 더욱 멀리 갈 수 있잖아요. 무용도 그렇지 않을까요?”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윤정미 염종현 2016.12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