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청주 문화도시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443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획, 미술

김성미

나의 숲은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소        개 작품 활동은 삶의 모든 것
활동분야 기획, 미술
활동지역 청주, 전국
주요활동 작품창작, 전시
해시태그 # #아트브랜딩 #쉐마아트포럼 #애스팩트 #
인물소개

그의 화실에는 화초가 많았다

꽃도 좋아한다는 작가의 웃음에서 꽃향기가 난다.

 

저는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어요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미대에 진학하게 되었어요청주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회화와 설치작품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충북 지역뿐 아니라 국내전시 및 국제 교류 전시로 중국인도일본태국 등의 나라에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작품 활동은 삶의 모든 것

 

매일 작업실에서 그림을 그리고 그림 레슨을 하고 때로는 지역의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이 함께 모여 문화예술토론회도 진행하며 전시기획을 하고 있다전업 작가가 되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다경제적으로나 또 사회적으로는 조금 설 자리가 부족하다는 생각도 들기 때문이다문화가 발전해 나가기 위해서는 순수창작 활동이 많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의 작품은 순수창작 작업과 문화콘텐츠 작업으로 분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작업 소재로는 자연의 숲에서 찾고 있습니다누구나 자연에서 영감과 평온과 치유를 생각하겠지요평화로운 자연의 모습은 늘 안식처가 됩니다깊은 숲의 나무하늘연못그리고 식물들 하나하나 떠올리며 숲의 느낌을 표현하죠하지만 구체적으로 묘사를 하기보다는 추상적인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희미한 어린 시절의 기억처럼 아련한 숲의 모습을 화폭에 담고 있습니다사실 저의 어린 시절의 기억을 숲으로 의인화하여 표현된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저의 고향은 청원 문의인데 지금은 대청댐으로 수몰 지역이 되었어요.”

 

그의 작품세계 가운데 한 부분은 숲이면서 때론 호수였으며 그 안에 수몰된 사람들의 꿈일지도 모른다

 

문화콘텐츠 작업

 

20146회 개인전은 청주가로수 길의 추억이라는 제목으로 사각의 캔버스 틀을 깨고 우산에 그림을 그려서 설치 전시하였다.

2002년부터 2013년까지 태국 방콕에 살게 되었는데 그때 가장 생각났던 청주의 가로수길을 테마로 하였다플라타너스가 반겨주는 청주의 나들목을 우산에 그렸다.

 

우산작품을 하게 된 것은 작품을 들고 거리를 걸어 다니면 어떨까 하는 상상에서 시작되었죠저를 비롯하여 많은 작가가 정성껏 작품을 준비하고 전시장에서 잠시 전시되었다가 창고에 보관되는 경우가 많습니다좀 더 관객들과 친숙하게 작품 감상을 할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하는 생각이었습니다많은 분이 공감해주셨고저의 우산작품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아졌죠. 2015년에는 무심천그르물 광장에서화합을 상징하는 커다란 원형의 조형설치작품으로 전시되기도 했고요그리고 2016 년에는청주시립미술관 오창관 개관초대전으로 우산설치 작품으로 참여했어요.”

 

최근에는 <청주읍성의 해체로부터>라는 주제로청주근현대건축문화유산 12 을 수채화로 담았다청주읍성의 돌이 근현대건축의 주춧돌로 사용되었고청주의 건축문화도 시대에 따라 변화된 것을 스토리로  12곳을 망선루청주탑동양관 2호관청주탑동양관 3호관청주탑동양관 4호관청주탑동양관 5호관청주탑동양관 6호관주성교육박물관(청주공립보통학교 강당 ), 청주문화동 일양절충식가옥청주성공회성당청주제일교회청주시 평생학습관(옛 청주서부경찰서), 학천탕을 선정하여 화폭에 담아 지난 2020  7숲속 갤러리 에서 전시하였다이 전시는 청주시문화진흥재단의 청주의 기록문화 가치 창출 및 구현하는 <예술창작발표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청주공예관 갤러리에서도 전시되었다그는 우리 지역의 문화 콘텐츠에 관심을 가지고 작업을 하고 있다. 20216월에 숲속갤러리에서 아름다운 단양팔경을 준비하고 있다.   

관련이미지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김용례 구연길 2021.01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