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문화사이다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342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연극, 연출

문길곤

“극단 대표 아니라 영원한 배우로 남고파”

소        개 극단 청사 25년째 이끌고 있는 연극인
활동분야 연극, 연출
활동지역 충북 청주
주요활동 극단 청사 대표, 연극 배우, 연출
해시태그 #청사 #청주예총 #충북예총 #연극 #연출 #문길곤
인물소개

“극단 대표 아니라 영원한 배우로 남고파”
극단 청사 25년째 이끌고 있는 문길곤 대표


고등학교 때 친구들과 연극반을 만들어 배우를 흉내 냈던 이가 있다. 서울 소재 대학의 연극영화과를 지원하려 했지만 ‘장남을 딴따라로 만들 수 없다’는 아버지의 반대로 청주대 경제학과에 입학했다. 하지만 대학생활의 전부를 ‘청주대극예술연구회’에 바쳤다. 문길곤(1963년생) ‘극단 청사’ 대표의 학창시절 얘기다.

 

문길곤 대표는 1991년, 상임연출가로 극단 청사에 발을 들인다. 그리고 이듬해 대표를 맡았다. 25년이 흐른 지금도 대표다. 극단 청사의 창단은 청주사범대학(현 서원대) 극예술연구회에서 비롯됐다. 청주사대 극예술연구회는 1985년 전국대학연극제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1986년 7월15일 졸업생들이 극단을 만들었다. 그게 청사다. 청주사범대학을 줄여 청사라고 하되 한자로는 청주사범대를 뜻하는 ‘淸師’가 아니라 ‘선비 사’를 써 ‘淸士’로 했단다. 청사는 창단 후 4,5년이 지나 청주사대 밖으로 문호를 개방했으며, 문 대표가 입단하게 된 것이다. 청사는 2016년에 창단 30년을 맡았다. 문 대표도 감회가 새롭다.

 

“창사는 제가 입단하기 전이지만 1986년 창단 공연 <한네의 승천>을 시작으로 지난 30년 동안 정기공연, 특별공연, 찾아가는 공연, 연합공연, 인형극 등으로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관객과 만났습니다. 이 모든 것은 연극에 대한 열정과 집념, 그리고 무대를 찾아주시는 관객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2016년은 청사 30주년, 기념공연 무대에


청사는 그동안 상도 많이 받았다. 1998년 <혈맥>으로 충북연극제 최우수연기상, 2002년 <해가 지고 달이 뜨면> 최우수작품상?전국연극제 은상, 2005년 <땅 끝에 서면 바다가 보인다> 충북연극제 금상, 2006년 <그것은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 충북연극제 대상?전국연극제 금상 등을 수상한 것이다.

 

청사는 2016년 창단 30주년 기념공연으로 <나종사랑>과 <그것은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를 무대에 올렸다.

문길곤 대표는 청사 대표는 25년 간 대표를 맡아오면서 운영자, 연출가 역할을 맡아왔다. 청주연극협회 회장, 충북연극협회 부회장도 역임했다. 현재는 청주예총 사무국장이다. 하지만 자신의 정체성은 운영자나 연출가보다 ‘배우’라고 힘줘 말했다.

 

100여편 출연, 충북연극제 최우수 연기상 7번


“어렸을 때부터 광대기질이 있었어요. 누구를 따라하는 게 아니라 끼를 주체할 수 없어서, 나를 드러내고 싶어서 배우가 된 겁니다. 지금도 배우죠. 극단을 운영하다보니 이 역할, 저 역할 다 겸하고 있는 겁니다. 연출도 하지만 계속 무대에 섭니다. 2016년에도 네 작품에 출연했습니다.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에는 청주, 충주, 제천, 단양의 연극인들과 충북대표팀을 구성해 <혈맥>을 무대에 올렸죠. 저도 출연했는데 은상을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출연한 작품이 100편이 넘는다고 했다. 그중에는 연출과 연기를 겸한 작품도 상당수다. 연출한 작품도 100편은 될 거란다. 문길곤 대표는 배우로서 수많은 연기상을 받았다. 충북연극제에서 최우수연기상을 7번이나 받았고 전국연극제에서도 2번 연기상을 받았다. 2000년에는 직접 출연한 <명동야화>로 대통령상(단체)을 받았다. 듣자하니 문길곤 대표는 연기에 대해 욕심(?)이 많은 배우임이 분명하다. 스스로도 이제는 후배들에게 양보할 때가 됐다고 했다.

 

문길곤 대표는 2017년을 맞아 희망에 차있다. 극단 청사가 2017, 2018년 충청북도 지정예술단으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충북도로부터 2년 동안 총 4억원을 지원받는단다.

“우리로서는 대단한 기회를 잡은 셈이죠. 2년 동안 11개 시군을 돌면서 계속 공연을 할 겁니다. 2017년에는 악극 <울어라 박달재야> 연극 <나종사랑>, 2018년에는 <홍도야 우지마라>, 어린이 뮤지컬 <흥부와 놀부>를 들고 관객들을 찾아뵙겠습니다. 기대해도 좋습니다.”

 

 

관련이미지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이재표 염종현 2016.12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