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아카이빙

문화사이다는 일상을 기록합니다.
시민들의 일상이 기록되고 하나의 문화가 됩니다.

People342

ⓒ2019.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All Rights Reserved. 작품이미지의 도용 및 무단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연극, 무용

연수연

"춤과 연기 둘 다 잘하는, 더 훌륭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소        개 무용과 연극을 한자리에 담는 배우
활동분야 연극, 무용
활동지역 충북 청주, 전국
주요활동 연극배우
해시태그 #예술공장두레 #극단꼭두광대 #충북춤위원회 #연극배우 #연수연
인물소개

무용과 연극을 한자리에 담는 배우 연수연 

춤을 담은 연극, 예술로 하다

 

 

예술가가 되어야 겠다는 거창한 생각을 한 것은 아니었어요. TV에 나와 춤을 추고 연기하는 배우가 부러워서 저도 그렇게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연극인 연수연(청주 충북춤위원회 위원장)씨는 무용을 처음 시작했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소박하지만 간절했던 그때의 마음을 아직도 잊을 수 없다고 이야기한다.

 

소망은 용기를 만들어 주었다


멋지게 춤추고 능숙하게 연기하는 배우가 되려면 우선 배워야 한다는 생각을 한 것은 초등학생 때였다
. 하지만 그의 고향인 포항에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춤과 연기를 가르쳐 주는 곳을 쉽게 찾을 수 없었다. 수소문 끝에 집에서 꽤 떨어진 곳에 어른들을 위한 무용 학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용기를 내 찾아갔다. 평소 내성적인 성격이었지만 용기를 내서 무용을 꼭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조금은 엉뚱했던 것 같네요. 하지만 처음으로 타이즈와 토슈즈를 신었을 때 얼마나 신기했는지 몰라요. 쑥스럽기도 했지만 제 꿈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을 찾은 것 같아 그저 신나고 즐거웠어요.”

그렇게 첫 발을 내딛은 무용에 대한 열의는 중·고등학교 시절 공부와 무용 레슨을 병행하면서도 식을 줄 몰랐다. 그는 대도시처럼 예술 활동을 마음껏 할 수 있는 풍족한 환경에서 생활하지 못 했기에 무용은 더욱 소중했고, 무용에 대한 갈증이 계속 있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꿈을 향해 한 계단씩 오르는 시간


청주가 고향인 할아버지께서는 고향에 가서 살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다
. 할아버지의 소망은 그가 대학 진학을 하기 전에 청주에 새 보금자리를 만들면서 현실로 이루어졌다. 포항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연수연과 청주의 인연은 그렇게 시작됐다.

무용학과에 진학함으로써 반쪽의 꿈을 이룬 그는 나머지 반쪽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바로 연기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대학 연극동아리를 찾아간 것. 연극 동아리 회원이 된 그는 자신을 찾으려면 학과보다 동아리 실에 가야할 정도로 연극에 푹 파묻혀 지냈다고 말한다. 무용을 전공하면서, 스태프로 무대 바깥에서 소소한 일들을 해내다 배역을 맡아 무대에 오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은 이라는 긴 계단을 한 칸씩 올라가는 것과 같았다.

연극은 무대 위에서 자신의 신체를 이용해 메시지를 강조하거나 극대화하는 방법을 알아야 해요. 그런 점에서 무용을 전공한 것은 많은 도움이 됐죠. 반대로 무용도 연극적인 요소가 많이 가미되어야 더욱 의미 있는 작품이 될 수 있어요. 무용과 연기는 다른 영역인 것 같지만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인 것 같아요.”

 
 

내 안의 예술을 넘어 함께하는 예술로

대학 졸업 후, ‘예술공장 두레의 단원이었던 그는 이제는 개인으로서 배우 생활을 하며 학생들에게 연기지도를 하고 있다. 그리고 현재 ()충북 민예총 소속인 <청주 충북 춤 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지역의 예술 발전을 위해서 봉사하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여러 가지 일들 중에서 학생들에게 연극을 가르치는 시간은 오히려 자신이 도움을 받는 시간이라고 이야기한다. 가르치기 위해서 많이 준비하고, 학생들의 의욕적인 분위기에서 에너지를 얻기 때문.

연기를 배우는 제 수업 시간을 기대하고 있는 아이들의 눈빛에 고마움과 책임감을 느껴요. 그리고 예전에 특수 아동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수업이 기억에 많이 남아서 앞으로 특수 아동 교육에 관심을 가지려고 해요.”

그에게 있어 연기는 아직도 도전의 대상이다.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이 잠재되어 있던 능력을 깨웠던 것처럼 그의 내면에는 아직 자신도 모르는 수많은 역할들이 내재되어 있을 것이다. 세상 밖으로 드러낼 그의 또 다른 모습들을 기대해 본다.   

관련이미지
사진 발행일 제작/출처
윤정미 정상민 2019.03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